•  
  •  
  •  
  •  
  •  
  •  
  •  
  •  
  •  
  •  

想い出の足あと

[[분류:가져온 문서/넥스32 위키]]
[Include(틀:가져옴,O=넥스32 위키, C=[[http://www.gnu.org/licenses/fdl-1.3.html|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1.3]], L=[[https://web.archive.org/web/20210724111940/https://wiki.nex32.net/%EC%9D%8C%EC%95%85/%EC%B6%94%EC%96%B5%EC%9D%98%EB%B0%9C%EC%9E%90%EA%B5%AD_%E6%83%B3%E3%81%84%E5%87%BA%E3%81%AE%E8%B6%B3%E3%81%82%E3%81%A8|링크]])]
||<-2><table align=center> {{{+1 想い出の足あと}}} ||
|| 한국어명 || 추억의 발자국 ||
|| 수록작 || 탄생 ||
|| 수록앨범 || 탄생-Debut- Vocal Collection ||
|| 발매일 || 1994년 10월 1일 ||
|| 작사 || AKIKO ||
|| 작곡 || 코니시 마리(小西真理) ||
|| 편곡 || 쿄우다 세이이치(京田誠一) ||
|| 부른이 || 토미나가 미이나(冨永みーな as 이토 아키) ||
탄생 애니판의 삽입곡 중 하나로, 3인중 가장 와일드한 이미지의 캐릭터인 이토 아키 역을 담당한 토미나가 미이나가 노래를 담당했다.

기본적으로 인식되는 캐릭터 이미지와는 약간 다르지만 작중의 이토 아키의 이미지에 부합하는 부드러운 분위기의 발라드풍 댄스곡.

== 영상 ==
[youtube(7ENf6tDyVSY)]

== 가사 ==
>ポプラの 並木(なみき)が
>포프라 가로수가
>
>きれいな 季節(きせつ)ね
>아름다운 계절이예요
>
>逢(あ)えなく なったけど
>만날수없게 되었지만
>----
>君(きみ)は 元気(げんき)ですか?
>그대는 건강하신가요?
>
>あれから 小(ちい)さな
>그 후로 조그마한
>
>旅行(りょうこ)に 行(い)ったよ
>여행을 떠났어요
>
>フラれた ハートの
>차여버린 마음의
>
>機嫌(きげん)直(なお)しに
>기분 전환으로요
>----
>始(はじ)めて 出逢(であ)った Feeling
>처음 만났을 때의 느낌
>
>とろけそうな 写真(しゃしん)の顔(かお)
>녹아버릴 듯한 사진의 얼굴
>
>微笑(ほほえ)みの数(かず)だけ せつない
>미소지은 숫자만큼 안타까워요
>----
>風(かぜ)が  想(おも)い出(で)の足(あし)あとを
>바람이 추억의 발자국을
>
>今(いま)も 消(け)して くれないよ
>지금도 지워주질 않네요
>
>やさしい 瞳(め)をしていたね
>상냥한 눈을 하고 있었죠
>
>見(み)つめる とき
>바라보았을 때
>
>赤(あか)い 花(はな)びらが 散(ち)ることを
>새빨간 꽃잎이 지는 것을
>
>ずっと 知(し)りたく なかった
>계속 모르는 채 있고 싶었어요
>
>サヨナラだけで ひとりに しないで
>이별만으로 혼자로 만들지 말아주세요
>----
>こわれる 恋(こい)なら
>부숴질 사랑이라면
>
>逢(あ)わなきゃ よかった
>만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거란
>
>そんな 嘘(うそ)ついたら
>그런 거짓말을 해버리면
>
>天使(てんし)も おこるでしょう
>천사도 화를 내겠지요
>
>こぼれた 涙(なみだ)を
>흘러내린 눈물을
>
>子猫(こねこ)が なめたよ
>아기고양이가 핥았어요
>
>夢(ゆめ)でも いいから
>꿈이라도 좋으니
>
>君(きみ)に 逢(あ)いたい
>그대와 만나고 싶어요
>----
>ともだち 誘(さそ)って Weekend
>친구에게 권해진 주말여행
>
>夏(なつ)のように はしゃぐけれど
>한여름처럼 떠들썩하게 지내도
>
>忘(わす)れられないから つらいね
>잊을 수 없기에 괴로워요
>----
>風(かぜ)が  想(おも)い出(で)の足(あし)あとを
>바람이 추억의 발자국을
>
>今(いま)も 消(け)して くれないよ
>지금도 지워주질 않네요
>
>いつか 愛(あい)されたかった
>언젠간 사랑받고 싶었어요
>
>もう 無理(むり)なの
>이젠 무리일까요
>
>なぜか 好(す)きだった あの道(みち)を
>왠지 좋았던 그 길을
>
>歩(ある)くたび 泣(な)きそうだよ
>걸을 때마다 울음이 나려해요
>
>こんな 明(あか)るい 青空(あおぞら)の 下(した)で
>이렇게 밝은 푸른하늘 아래서
>----
>風(かぜ)が 想(おも)い出(で)の足(あし)あとを
>바람이 추억의 발자국을
>
>今(いま)も 消(け)して くれないよ
>지금도 지워주질 않네요
>
>やさしい 瞳(め)をしていたね
>상냥한 눈을 하고 있었죠
>
>見(み)つめる とき
>바라보았을 때
>
>赤(あか)い 花(はな)びらが 散(ち)ることを
>새빨간 꽃잎이 지는 것을
>
>ずっと 知(し)りたく なかった
>계속 모르는 채 있고 싶었어요
>
>サヨナラだけで ひとりに しないで
>이별만으로 혼자로 만들지 말아주세요
>----
>風(かぜ)が 想(おも)い出(で)の足(あし)あとを
>바람이 추억의 발자국을
>
>今(いま)も 消(け)して くれないよ
>지금도 지워주질 않네요
>
>いつか 愛(あい)されたかった
>언젠간 사랑받고 싶었어요
>
>もう 無理(むり)なの
>이젠 무리일까요
>
>なぜか 好(す)きだった あの道(みち)を
>왠지 좋았던 그 길을
>
>歩(ある)くたび 泣(な)きそうだよ
>걸을 때마다 울음이 나려해요
>
>こんな 明(あか)るい 青空(あおぞら)の 下(した)で
>이렇게 밝은 푸른하늘 아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