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Include(틀:가져옴,O=넥스32 위키, C=[[http://www.gnu.org/licenses/fdl-1.3.html|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1.3]], L=[[https://web.archive.org/web/20210420195213/https://wiki.nex32.net/%EC%9D%8C%EC%95%85/%EA%B3%A0%ED%86%B5_%E7%97%9B%E3%81%BF|링크]])]
||<-2><table align=center> {{{+1 痛み}}} ||
|| 한국어명 || 고통 ||
|| 수록작 || 엔젤캅 ||
|| 수록앨범 || 크레용사 싱글 '고통' ||
|| 발매일 || 1988년 7월 21일 ||
|| 작사 ||<|2> 야기누마 유키에(柳沼由紀枝) ||
|| 작곡 ||
|| 편곡 || 카토 히데키(加藤秀樹) ||
|| 부른이 || 크레용사(クレヨン社) ||
엔젤캅의 엔딩송이지만 애니자체가 유명하지 않아 노래자체가 더 유명한 곡. 우메쯔 야스오미(梅津泰臣)가 작화감독으로 참여한 작품으로 유명한데, 안타까운 것은 작품 자체가 정말 시금털털한게 어디에 중점을 두고 봐야할 지 알 수 없는 작품이라는 것이 문제였다.

그건 이 엔딩도 마찬가지인데, 엔딩에 나오는 바이크 그림도 나쁘지 않지만, 노래는 아무리 봐도 학원물에나 어울릴법 한 가사인데 어째서 엔젤캅에 삽입한 것인지 이해를 할 수가 없다.

노래 자체는 1988년 크레용사가 발매한 싱글의 곡이며, 이를 엔젤캅에서 채용한 것이다. 이 노래 자체는 매우 좋은 곡이니 놓치지 말고 들어보도록 하자.

== 영상 ==
{{{#!folding 엔젤캅 엔딩
[youtube(qqvtw4AxrMc)]
}}}

== 가사 ==
>赤く暮れる校舎の裏で
>붉게 물드는 교사의 뒤에서
>
>わかりあえないもどかしさに殴り合い
>서로 모르는 안타까움에 서로를 두들기고
>
>切れた唇 血の味と痛み
>터진 입술 피의 맛과 고통
>
>ワルぶる事が勇気だと信じてた
>불량아인 척하는 것이 용기라고 믿었었다
>
>こみ上げてくる熱い何かを 
>북받쳐 오르는 뜨거운 무언가를
>
>押さえるすべも知らなかったのは・・ティーンエイジ
>억누를 법도 몰랐던 것은...틴 에이지
>
>コンクリートの教室は暗く冷たく感じ 背を向けてたけど
>콘크리트의 교실은 어둡고 차갑게 느껴져 등을 돌렸지만 
>
>少年を卒業する日 振り向いた景色を
>소년을 졸업하는 날 뒤돌아본 경치를
>
>そっとそっと胸に刻んだ
>조용히 조용히 가슴에 새긴다
>
>いつか大人の表情にも慣れて  瞳の色はこんなにも変ったよ
>언젠가 어른의 표정에도 익숙해져 눈의 색은 이렇게 변해버렸지
>
>僕の中で大事なものが さびた線路になろうとする事に気づく
>내 안에 소중한 것이 녹슨 선로같이 되려는 것을 깨닫지
>
>気づく…気づく…
>깨닫지... 깨닫고말지...
>----
>誰もの背中くたびれた気配
>누구나의 등에는 지쳐버린 기색 
>
>同じようなコートを着た人の群れ
>똑같은 코트를 입은 사람의 무리
>
>鳥も飛ばない切り抜かれた空 
>새도 날지 않는 단절된 하늘 
>
>西陽のビルのため息で枯葉がまう
>서쪽 빌딩의 한숨에 낙엽이 진다
>
>見かけの自由で飾りたてられ
>외형의 자유로 장식해 세워져
>
>目に映るのはついに乾き果てた・・・都市風景(タウンケイプ)
>눈에 비치는 것은 말라비틀어진 도시풍경
>----
>AH。。人混みでふいに肩を押され
>아...인파 속에서 갑자기 어깨를 밀려
>
>交差点の途中で立ち止まる
>교차점의 도중에 멈춰섰지
>
>渡りきる前に何かやり残してる気がして
>건너가기 전에 뭔가 하다 남겨둔 기분이 들어서 
>
>僕は僕はたまらなくなる
>나는 나는 참을 수 없게 되었어
>----
>ラッシュのホームで首をすくめて
>사람이넘치는 플랫폼에서 고개를 움츠리고
>
>血の気のない風景に埋もれてないか?
>핏기없는 풍경에 파묻혀 있지는 않나?
>
>あみ棚の上置いていかれた雑誌みたいな気分に
>그물 선반 위에 버려진 잡지같은 기분에 
>
>ひたりきってないか?
>딱 일치되어 있진 않은가?
>----
>いつわりの歌うたってないか?
>거짓된 노래를 부르고 있진 않은가?
>
>にせものの夢買わされ続けてないか?
>가짜 꿈을 꿈을 계속 사고 있지는 않은가? 
>
>傷つく事におびえてないか?
>상처입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진 않은가?
>
>ひたむきでいたい自分をだましてないか?
>외골수로 있고픈 자신을 속이고 있진 않은가?
>
>いたずらに時を憎んでないか?
>장난으로 시간을 죽이고 있진 않은가?
>
>招かれるままに明日へ流されてないか?
>얽매인채로 내일로 흘러가고 있진 않은가?
>----
>汗も流さず甘えてないか?
>땀도 흘리지 않고서 응석부리고 있진 않은가?
>
>なまぬるい部屋飼いならされちゃいないか?
>미지근한 방에서 사육되고 있지는 않은가?
>
>見ないふりして逃げていないか?
>못본척하며 도망치고 있지는 않은가?
>
>物わかりのいいふりをしてあきらめてないか?
>사리에 밝은 척하며 포기하고 있지는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