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느그 아부지뭐하시노

영화친구에 나오는 명대사로 김광규가 하였다 현재까지도 회자되는 명대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