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선생님이 존경하는 사람을 물어볼때면

자신의 경험담(?)을 적은 일련의 유머글. 참고로 게시물 제목과 내용이 이어진다. 기원이 어딘지는 확실치 않지만 2014년에 루리웹에 달린 한 댓글로 추정된다.(1) 커뮤니티 등에는 동일한 제목이나, 학창시절 공감(2)이란 제목으로 간간이 올라온다.

TOC

1. 원문
2. 패러디
3. 트리비아

1. 원문 (Edit) (-)

아이들은 모두 아빠, 이순신, 세종대왕등을 말하곤 했다.

난 나지막이 말했다ㅡ

「에미야 키리츠구」(3)

선생님 : "얘야 그건 누구니 ? 위인이니 ? "

아아ㅡ 모르는건가

이곳저곳 전부 되다만 인간들 뿐이다

나 : "한때 . . . 정의를 쫓았던 사람 . . . 입니다 "

선생님 : " 아 . . . 그러니 . . . "

영문을 모르겠다는 얼굴이었다

아마 이해하기 어려웠겠지 저 선생.

요즘 시대에 '정의' 라니

그저 사춘기 아이를 슥 보고 지나치는 그런 눈빛으로 날 봤다


병맛+중2병 넘치는 글 때문에 인기를 얻어 여러가지로 패러디되었다. 아마도 가장 유명한 패러디는 윌리스 캐리어일듯.

2. 패러디 (Edit) (-)

3. 트리비아 (Edit) (-)

인벤에서 올라온 게시물의 베스트 댓글을 원문과 같이 쓰거나 댓글로 달기도 한다.
  • (1) 2014년 이전에는 관련 글이 검색되지 않는다
  • (2) 물론 전혀 공감되지 않는게 포인트.
  • (3) 이렇게 기울임체로 표시하기도 한다
  • (4) 역패러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