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INDETERMINATE UNIVERSE

[Include(틀:가져옴,O=넥스32 위키, C=[[http://www.gnu.org/licenses/fdl-1.3.html|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1.3]], L=[[https://web.archive.org/web/20210725015024/https://wiki.nex32.net/%EC%9D%8C%EC%95%85/indeterminate_universe|링크]])]
||<-2><table align=center> {{{+1 INDETERMINATE UNIVERSE}}} ||
|| 한국어명 || 불확정 우주 ||
|| 수록작 || 케무리쿠사 TV판 ||
|| 수록앨범 || 케무리쿠사 엔딩 싱글 ||
|| 발매일 || 2019년 1월 9일 ||
|| 작사 ||<|3> 유우유(ゆうゆ) ||
|| 작곡 ||
|| 편곡 ||
|| 부른이 || 하츠네 미쿠, 코마츠 미카코(小松未可子 as 린), 키요토 아리사(清都ありさ as 리츠), 스미 토모미 제나(鷲見友美ジェナ as 리나) ||
케모노 프렌즈로 메이저반열에 오른 irodori가 제작한 애니메이션 케무리쿠사 TV판의 엔딩송이다. 오모토 타츠키 감독이 자주제작으로 2010년 만들었던 케무리쿠사의 리부트판답게 원판과 같이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기본 보컬을 담당했다. 최종화에 한해서 작중 등장하는 자매들이 후렴구를 합창하는 버전이 사용되었다. 싱글앨범에는 양 버전이 모두 수록되어있다.

작중 린과 리츠, 리나 자매의 암울한 현실과 먼저 떠나버린 언니들의 유지를 받아들여 내일을 향해 꿋꿋이 살아가는 의지와 희망에대한 갈망을 담은 곡. 즉 암울한 현실 속에서도 확정되지 않은 미래를 향해 희망을 기대하며 걸어가는 작품의 테마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 영상 ==
[youtube(4LcAgTNqxcM)]

== 가사 ==
>赤い赤い その血潮に浮かび上がる
>붉디 붉은 네 핏줄기에 떠오르는
>
>人とヒトならざる者達の不協和音 
>사람과 사람이 되지 못한 자들의 불협화음
>
>いま夜明け前
>지금은 여명 직전
>----
>もう一度あの日の景色 横顔
>다시 한번 그 날의 풍경 네 옆모습
>
>届かない 隣でキミがいつも通り笑う
>전해지지 않아, 옆에선 네가 언제나처럼 웃네
>----
>ボクらは願い、夢を繋いだ
>우리는 기도하며 꿈을 이었네
>
>見えない霧の中で
>보이지 않는 안개 속에서
>
>なのに世界は嘘だらけ 決意揺らいで
>그럼에도 세상은 거짓투성이 결의를 흔드네
>
>キミが遺した優しい歌を
>네가 남긴 상냥한 노래를
>
>見失わないように どうか明日も
>잃어버리지 않기를, 부디 내일도...
>----
>近い未来さえ 僅かな糸手繰るようなものだけど
>가까운 미래조차 미약한 실을 쫓아가는 꼴이지만
>
>もう止まれない 不確定ユニバース 
>이제 멈출 수 없어, 불확정한 우주는
>
>いま誰の為
>지금 누구를 위해
>----
>もう二度と奪われないようにと誓うけど
>이제 두 번 다시 뺏기지 않으리라 맹세하지만
>
>それでも再び この身戦場に投じ続けよう
>그럼에도 다시 이 몸을 전장에 내던지리라
>----
>ボクらは惑い、声を荒げた
>우리는 헤메이며 소리를 질렀지
>
>覚めない夢の中で
>깨지 않는 꿈 속에서
>
>そうさ あるかも分かんないような答えが欲しくて
>그래 있는지도 모를 해답을 바라며
>
>キミが遺した幽かなものを
>네가 남겨준 희미한 것을
>
>抱きしめたこの手に どうか明日を
>품은 이 손에, 부디 내일을...
>----
>未来を信じたくて 扉を叩けば
>미래를 믿고 싶어 문을 두들기면
>
>夢か幻か 芽吹いたモノが
>꿈인가, 환상인가, 싹이 트는 것이 있네
>----
>ボクらは願い、夢を繋いだ
>우리는 기도하며 꿈을 이었네
>
>見えない霧の中で
>보이지 않는 안개 속에서
>
>なのに世界は嘘だらけ 決意揺らいで
>그럼에도 세상은 거짓투성이 결의를 흔드네
>
>キミが遺した優しい歌を
>네가 남겨준 상냥한 노래를
>
>見失わないように どうか明日も
>잃어버리지 않기를, 부디 내일도...
>
>報われるその日まで 嗚呼
>보답받을 그 날까지, 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