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분류:SCP]]
[Include(틀:SCP)]
[Include(틀:SCP 차례,l=SCP-1091,c=SCP-1092,r=SCP-1093)]
||<table align=center> 일련번호 || SCP-1092 ||
|| 등급 || [[유클리드 등급|Euclid(유클리드)]] ||
|| 별명 || A Species of Fish(어류종) ||
|| 작가[br]번역 || Candlebeam[br]Salamander724 ||
|| 주소 || [[https://scp-wiki.wikidot.com/scp-1092|원문]] [[http://ko.scp-wiki.net/scp-1092|한국어]] ||

== 발견 및 격리과정 ==
불명

== 격리현황 ==
5 x 5 x 2.5 크기의 격리실에 수용한다. 격리실은 완전 수밀상태여야 하며, 가압식 배수장치를 설치해 물을 채우고 뺼 수 있도록 한다. 기생단계의 SCP-1092는 체중 54kg 이상의 집돼지 한 마리 속에 심고, 이 단계에서 숙주가 된 돼지에게 정기적으로 먹이를 주며 보통 동물과 같이 취급한다.

기생단계가 개시된지 2개월이 지나면 격리실 안에 물을 40cm 깊이가 되도록 채워 수생단계로 진입하도록 하며, 이전 숙주의 신체는 소각한다. 4개월 후 같은 조건의 다른 집돼지 한 마리를 물 채운 격리실에 들여보내며, 기생감염이 성공하면 물을 뺀 뒤 섭씨 200도 이상에서 3번 가열하고 폐기한다.

~~SCP-1092나 그 격리구역과 직접 접촉을 경험한 모든 사람은 나가면서 엑스선 방사선촬영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건 A에 비춰볼 때, SCP-1092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인원은 최소 2주 이상 검역하고, 그 동안 48시간에 한 번씩 전신 엑스선 촬영을 받아야 한다. 감염자는 ~~SCP-1092가 기생상태를 벗어날 때까지 지켜본다~~ 살처분한다. (부록 1092-02 참조)

== 설명 ==
경골어강에 속하는 어류. SCP-1092는 수생상태에 있을 땐 공격성을 제외하면 뚜렷이 구분할만한 점은 없으나, 생숙주의 신체 밖에서 관찰되는 것은 아성체 및 성체 뿐이며 유생은 기생 상태로만 존재한다. 유생은 숙주의 순환계에 감염해 숙주의 혈액에서 산소와 영양분을 흡수하는데, 이 과정을 통해 직경 1mm 이하 크기에서 수 배까지 크기를 키우며, 지금까지 기록된 가장 큰 표본[* 숙주의 대동맥에서 적출되었다.]은 그 크기가 직경 2.1cm였다. 유생이 감염을 확고이 하는 경로는 아직 확실치 않으나, 미세한 알들이 숙주의 살에 난 자상이나 열상을 통해 침투한다는 가설이 세워져 있으며 이것이 참이라면 성체의 공격성 역시 설명된다. 한편 감염시킬 수 있는 숙주 중엔 염소, 양, 인간, █████████, 돼지 등 대형 포유로도 포함된다.

SCP-1092에 감염된 숙주는 피로, 체중감소, 식욕증가 등의 징후를 나타내며, 많은 숙주는 자기 신체 속에서 뭔가 펄떡이거나 굼실거리는 느낌을 받음을 보고한다. 그럼에도 감염 사례 중 상당한 비율에선 기생물이 성숙해 기생단계가 끝나기 직전까지 감염을 알아챌 만한 징후는 나타나지 않음은 특기할만하다. SCP-1092는 6-9주가 지나면 숙주 안에서 성숙하며, 수생단계로 이행할 준비를 마친다. SCP-1092는 숙주가 상당량의 액체 상태의 물에 접촉하거나 또는 주변에 그런 물이 있는 상황이 될 때까지 대개 기다리며[* 어떻게 SCP-1092가 숙지 신체 밖의 물의 존재를 감지하는 것인지에 대해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상세한 것은 문서 ██████를 참조하라], 숙주가 물에 접촉하면 모든 성숙한 SCP-1092가 이빨로 숙주의 혈관과 상피를 잘라내며 강제로 신체를 찢고 튀어나온다. 이 과정에서 숙주는 경미한 부상부터 심각한 실혈이나 죽음에 이르는 피해를 입게 되는데, 이 정도는 감염 부위와 중등도에 크게 좌우된다.

한편 드물긴 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비율의 숙주들은 감염의 2단계를 겪지 않는데, 이 사례들에서 SCP-1092는 경동맥을 타고 올라가 [편집됨].

=== 부록 ===
* 부록 1092-01 : 사건 A
요원 ██████가 다른 재단 직원들이 아무도 모르는 상태에서 SCP-1092에 노출되고, 최소 6주 이상 그 경과가 확인되지 않은 사건. ██████ 요원은 입술에 난 작은 상처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보이며, 제██기지의 시설에서 샤워를 하던 와중 SCP-1092가 아무 조짐없이 몸에서 튀어나왔다. 거의 직후에 의료 조치가 취해졌으나, 출혈이 심각하여 1시간 만에 사망하였다.
----
* 부록 1092-02: 사건 B
SCP-1092 담당 연구진에 소속된 █████ 박사가 과거 폭력적 행동을 나타낸 전력이 없음에도 [데이터 말소] 통제권을 얻어 기지 전체의 격리를 풀어 버린 사건. 이로 인해 SCP-███, SCP-████, SCP-███가 일시적으로 풀려났다. 이는 박사가 발견되지 않고 [편집됨] 가능케 하기 위한 양동작전이었던 것으로 추측되며, 해당자는 콜로라도강 송수로에서 불과 5km 떨어진 지점에서 간신히 살처분되었다. 부검 결과 해당자의 뇌 속에서 상당히 진행된 단계의 SCP-1092가 발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