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틀:SCP)

일련번호 SCP-663
등급 Euclid(유클리드)
별명 Living Water Filter(살아 있는 정수기)
작가 ClockworkMage
주소 원문 번역


TOC

1. 발견 및 격리과정
2. 격리현황
3. 설명
4. 트리비아

1. 발견 및 격리과정 (Edit) (-)

불명

2. 격리현황 (Edit) (-)

제19기지의 2층 휴게실의 싱크대 근처에 보관한다. 이 위치는 보안 카메라의 감시 영역에 놓여있다. SCP-663은 6시간마다 수돗물을 채워주고, 이로써 SCP-663을 효과적으로 제압할 수 없을 땐 7일 동안 방음 격리실에 놓아둔다. 이후 2등급 연구원이 여과기에서 건조된 인간 심장을 꺼내 연구를 위해 보관하고, 여과기를 재장착한뒤 2층 휴게실에 다시 놓아둔다.

만약 6시간 이내 SCP-663이 2회 이상 채워졌을 땐, 즉시 1등급 인력이 SCP-663을 내열 격리실에 옮긴 뒤 실온으로 돌아올 때까지 열감지 카메라로 관찰해야한다.

3. 설명 (Edit) (-)

█████ 브랜드의 정수기. 그러나 일련번호가 없으며, 해당 브랜드의 다른 모델과는 약간 다르게 생겼다. SCP-663은 물이 함유된 용액을 거의 탈이온화된 깨끗한 식수로 여과할 수 있다.(1) 단 여과하는 동안 여과기에서 심장 박동이 들리며,여과 용액의 양에 대응하는 열량을 방출한다.이 때문인지 만약 여과기를 연속으로 가득 채울만큼의 용액을 정수하려고 들면, 외부 표면이 순식간에 뜨거워지며 쿨럭거리는 큰 소리를 내다가 결과적으로 물에 빠진 사람과 같은 목소리가 더 이상 물을 넣지 말라고 소리치게 된다.

반대로 SCP-663을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을 경우, 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시작으로 자신이 갇혀있고, 길을 잃었으며, 갈증으로 죽겠으니 도와달라는 비명 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물을 채우면 이 목소리는 사라지지만, 몇 개월이 지나면 SCP-663은 더 많은 물을 요구하며 최종적으로는 과열상태에 도달할 정도로 자주 채워줘야하는 상태가 된다. 이 상태까지 오면 혼란스럽고 겁에 질려있으며, 갈증을 호소하는 신음소리나 고함소리가 끊길때까지 들리게 된다. 최종적으로 목소리가 끊기면 심장 박동도 함께 멈추며, 이후 말라버진 인간 심장이 여과기에 떨어진 뒤 심장 박동이 재개되며 새로운 목소리가 나오게 된다.

4. 트리비아 (Edit) (-)

부록에 따르면 SCP-663에서 나오는 목소리에는 따로 패턴이 없으나 나오는 심장과 대응하며, 적절한 조치를 따르면 보통 6개월 간격으로 새로운 목소리로 교체된다. 단 목소리가 노약자나 젊은 사람일 경우 오래가지 못한다.
  • (1) 중수와 동위 원소도 여과할 수 있어서, 현대의 여과 시스템을 능가한다.
Category : S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