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틀:SCP)

일련번호 SCP-779
등급 Safe(안전)
별명 Brownies(브라우니)(1)
작가 Tanhony
주소 원문 번역


TOC

1. 발견 및 격리과정
2. 격리현황
3. 설명

1. 발견 및 격리과정 (Edit) (-)

불명

2. 격리현황 (Edit) (-)

SCP-779는 현재 ██████에 있는 ██기지에 격리되어 있다. 격리는 가구가 없는 6m2 크기의 격리실에서 이뤄지며, 격리실에 진입하는 모든 인원은 유해 물질 보호복을 착용하고, 진입하기 전에 격리실의 파손 여부를 점검해야 한다. 만약 보호복이 파손되었을 경우 해당 인원은 즉시 퇴거한 뒤 24시간 격리되어야 한다. 매일 1L의 우유를 SCP-779에게 제공한다.

3. 설명 (Edit) (-)

꿀벌, 말벌과 생김새가 비슷한 곤충의 일종. 색깔은 일반적으로 적색이거나 흑색이지만, 개체군에 따라 차이가 있다. SCP-779의 번식지는 보통 인간의 거주지이나, 강이나 호수에도 목격되는 것을 보면 아종의 존재 가능성이 있다.

SCP-779의 활동은 전형적인 사회 체계 하에서 이뤄진다. 일벌들이 주거지에서 먹이를 훔쳐 둥지로 운반하는 동안, 여왕벌은 항상 둥지 중앙에서 끊임없이 번식활동을 수행한다. SCP-779의 여왕벌은 등에 독특한 노란색 점이 있어 일벌들과 구분할 수 있다. 관찰 결과 SCP-779는 따로 활동 시간대가 없이 하루 종일 활동한다. SCP-779는 먹이는 대부분의 식용 물질이 포함 되며그 중에서도 우유를 선호하는데, 이는 우유가 SCP-779에게 치료 효과를 주는 것으로 보임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실제로 날개가 찢어지거나 다리가 떨어지는 등 부상을 입은 SCP-779가 우유를 섭취하자 몇 시간 만에 상처를 회복하는 모습이 관찰되기도 했다.

SCP-779의 둥지는 다락방이나 지하실처럼 사람의 왕래가 없는 곳에서 사용 가능한 모든 물질로 구축된다. 둥지가 만들어지면 SCP-779 개체는 거주민에게 침을 쏴 환각독을 주입하려 들며, 첫 주입 후 SCP-779는 매일 한 번 이상 환각독을 주입시켜 독성을 유지시키려고 든다. SCP-779의 이런 행동은 인간에게만 이뤄지며, 다른 종의 생물과는 이뤄지지 않는듯 하다.

독에 걸린 거주민들은 SCP-779를 날개가 달린 작은 인형으로 인식하며, SCP-779가 주거지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믿게 된다. 이는 주거지가 구조적으로 붕괴되는 상황에 직면하더라도 유지되며, 자신이 영양실조에 걸려도 대부분의 음식을 SCP-779를 위해 제공하려는 모습을 보인다. 또한 장기적으로 독에 노출된 거주민들은 SCP-779를 그들의 자녀로 인식하게 되어 여러 위협에서 SCP-779를 지키려는 모습을 보인다. 이러한 SCP-779와 거주민간의 기생적 관계는 SCP-779가 거주민에게 독 주입을 그만둘 때까지 수개월에서 수년간 이어진다.
Category : S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