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틀:SCP)

일련번호 SCP-790
등급 Euclid(유클리드)
별명 Blood?(피?)
작가
번역
UtterlyUseless
Fissh
주소 원문 한국어


TOC

1. 발견 및 격리과정
2. 격리현황
3. 설명
3.1. SCP-790-01

1. 발견 및 격리과정 (Edit) (-)

불명

2. 격리현황 (Edit) (-)

완전히 밀폐된 격리실 내에 두고 항상 감시하며, 격리실은 출입문에 에어록을 부착해야 한다. SCP-790이 주변 물건에 호기심을 보이는 관계로, 격리실 내부 가구는 액체를 흡수할 수 없는 재질이어야 한다. 단 매트릭스는 예외이며, 주마다 교체하고 교체한 매트릭스는 최대한 빨리 소각해 격리 실패를 방지한다.

SCP-790을 다루는 인원은 장갑을 착용하지 않을 경우 숙주 또는 숙주가 방출하는 피와 접촉해서는 안 되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방호복을 착용해야 한다.

SCP-790의 먹이는 한 달에 한 번만 제공해도 충분하며, 이는 SCP-790이 SCP-790-01의 뼈나 조직들을 흡수해 영양분을 얻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오랜 기간 SCP-790을 담당했던 인원의 말에 따르면 SCP-790이 충분한 영양분을 얻기 위해선 생고기 200kg 정도가 필요하다고 하며, 소고기를 선호한다고 한다. 단 SCP-790은 먹이를 먹을 때 [데이터 말소]로 시작하며, SCP-790-01의 입이 [데이터 말소]할 때까지 [데이터 말소]해 결국 [데이터 말소]하기 때문에, SCP-790이 식사를 시작하기 전 격리실을 빠져나올 필요가 있다.

SCP-790에게 공격성이 나타날 땐 공기 조절 시스템을 통해 격리실 내부에 37.0°C의 열을 방출함으로써 효율적으로 억제시킬 수 있다.

3. 설명 (Edit) (-)

SCP-790-01의 살아있는 혈액. SCP-790-01의 땀샘이나 눈물샘, 침샘에서 뿜어져 나오며, SCP-790-01의 조직 세포와 골격계를 공격해 새로운 혈구 세포로 변환시킨다. 이는 SCP-790-01에게 혈우병을 유발시킨다. 또한 SCP-790은 지능을 가지고 있으며 공기 중에 노출되어도 굳거나 마르지 않고, 웅덩이를 이룰 경우 덩굴손 형태로 뻗뜨릴 수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련의 모습을 보면 SCP-790은 SCP-790-01을 숙주로 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1. SCP-790-01 (Edit) (-)

SCP-790의 현 숙주. 이름은 ████ ████████이며, SCP-790에 의해 신체의 70% 이상이 심각한 상처와 흉터로 뒤덮여 있다. SCP-790의 감염 말기 상태로 보이나, 자신이 초자연적 힘에 의해 선택받았다면서 이 모든 고통을 신의 섭리로 받아들이며 성도(SCP-790)을 죽을 때 까지 돌봐야 한다고 주장한다.

SCP-790-1의 이러한 주장이 심리적 쇠약으로 인한 정신 분열인지, 아니면 SCP-790-01과의 의사소통에 의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단 부록 2의 사건을 보면 SCP-790-01의 생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만은 분명해보인다.
Category : SCP